문화를 파는 기념품 가게
브레인데드

장르 간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흐름을 창조하는 브랜드
Edited by

문화에서 시작해 문화로 끝나기를 희망하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경계 짓지 않는 태도와 마음으로 조명되지 않았던 작가들과 협업하며, 좋아하는 것을 자신 있게 소개하는 브랜드, ‘브레인데드(Braindead)’입니다. 특유의 감각과 그래픽을 수놓은 의류 라인으로 패션업계에서 빠르게 성장했지만, 이들은 그저 패션 브랜드가 아닙니다. 유행을 좇는 보통의 패션 산업에 편승하는 대신, 다양한 분야의 주체들과 협업을 이어오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입지를 다져오고 있죠. 음악 공연이 펼쳐지는 영화관을 만들고, 프로레슬링 시합을 열기도 합니다. 브레인데드는 어떻게 경계를 허무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을까요?


유쾌함과 진지함을 고루 갖춘 브랜드

브레인데드를 입고 클라이밍하는 여자 뒷모습
이미지 출처: 브레인데드

브레인데드는 디렉터 카일 응(Kyle Ng)과 에드 데이비스(Ed Davis)에 의해 2014년 탄생한 브랜드입니다. 펑크 음악, 언더그라운드 코믹스, 서브컬처에 영향을 받은 실험적이고 키치한 그래픽의 의류와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죠. 브랜드 이름이 뇌사라니, 참 자극적인 이름 아니냐고요. 맞습니다. 여기에는 브랜드를 이끄는 사람들의 태도가 스며들어 있기 때문인데요. 카일은 자신들이 바보 같아 보이면서도 똑똑하고, 스스로를 너무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으면서도 진지한 것들을 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화려한 색감과 독보적인 그래픽의 의류. 이것이 브레인데드를 유명 브랜드의 반열에 합류하게 만든 것은 분명하지만, 카일은 자신들이 결코 패션 브랜드가 아니라고 단언합니다. 스스로를 ‘문화 향유’라는 경험 끝에 위치한 기념품 가게라고 말하며, 브레인데드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라고 천명하죠. 그 말처럼 이들이 내놓는 제품은 의류 라인부터 가구, 패브릭, 커피, 그리고 스노보드에 이르기까지 방대합니다. 놀라운 것은 이 제품들이 대부분 협업으로 만들어진다는 사실이죠.


브랜드의 역할은 문화를 돌려주는 것

브레인데드 포스터
이미지 출처: 브레인데드

브레인데드에게 협업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문화를 알리고, 사회적인 이슈나 조명받지 못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하는 수단입니다. 유명 R&B 아티스트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와 합심해 흑인 인권 운동과 LGBTQ 해방 기금 조성을 위한 티셔츠를 제작하는가 하면, AAPI 혐오(아시아계 미국인 및 태평양 섬 출신에 대한 차별, 증오를 비롯한 외국인 혐오)를 멈추기 위해 레스토랑과 손잡고 비건 버거를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클라이밍에 소외된 계층을 돕기 위해 클라이밍 챔피언과 협업해 클라이밍화를 내놓기도 했어요.

브레인데드 검정 티셔츠
이미지 출처: 브레인데드

카일은 지금 우리 문화가 맥락을 잃어버렸다고 말합니다. 거대 자본의 스트리밍 서비스가 시장을 장악하고, 우리는 거기서 톡톡 튀는 제품만을 골라 소비하며 각각의 아티스트, 브랜드가 가진 맥락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요. 자신들의 역할은 소비를 이용해 사람들에게 잃어버린 맥락을 돌려주는 것이라고 합니다. 본인들의 시작이 주류 문화가 아니었듯, 이들은 상대적으로 조명받지 못하고 있는 문화와 사람들을 조명하는데요. 영국에서 시작해 세계 50개국으로 송출되고 있는 ‘NTS 라디오’에서는 조명받지 못했던 아티스트를, 브랜드의 복합문화공간인 브레인데드 스튜디오에서는 우리에게 ‘B급 영화’로 치부되곤 하던 실험 영화, 호러 영화 등을 조명합니다. 문화를 퍼뜨리는 여러 플랫폼에 등장해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문화를 소비하게 만드는 한편, 가수나 영화를 기념하는 티셔츠를 제작하는 등, 콘텐츠를 제품으로 만들어 냅니다. ‘브레인데드를 소비한다’는 건, 단순히 멋을 내기 위한 것을 넘어 그들의 문화를 받아들이고 지지한다는 의미도 있는 셈이죠.


소비를 넘어, 문화의 허브로

브레인데드 스튜디오(Braindead Studios)
이미지 출처: 브레인데드

브레인데드 스튜디오(Braindead Studios)는 LA에 위치한 브레인데드의 영화 상영관이자 뮤지션들의 공연이 열리는 곳입니다. 영화, 미디어, 콘텐츠에 관심을 두고 있었던 브레인데드가 선보인 회심의 공간이죠. 팬데믹이 한창이던 2020년에 문을 연 이곳에서는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호러, 예술, 독립 영화가 상영되고 있습니다. 영화가 끝나면 브레인데드만의 감성으로 제작된 굿즈도 구매할 수 있죠. 온라인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스튜디오만의 굿즈는 이곳에 들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프로레슬링 레이블인 ‘브레인슬램(Brainslam)’
이미지 출처: 브레인데드

브레인데드 스튜디오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문화를 집약시킨 문화의 허브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독립 영화감독들의 상영회나 GV(관객과의 대화), 인디 뮤지션들의 공연이 열리는가 하면, 브레인데드의 프로레슬링 레이블인 ‘브레인슬램(Brainslam)’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이들은 스튜디오를 찾는 팬들과 문화적으로 연대하고 공명하며, 자신들의 감성을 잃지 않고 팬층을 넓히고 있죠.


유행에서 조금 떨어져 있더라도 자신들의 가치와 감성을 고집 있게 제안하는 브레인데드의 행보는 매력적입니다. 팬들과 문화를 나누며 거대한 흐름에 억지로 편승하지 않으려는 마음이 오히려 이들을 더 멀고, 특별한 곳으로 데려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유행과 멋이라는 이름으로 서로를 점점 닮아가고 있는 지금. 새롭고 독창적인 대안적 스타일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요.


WEBSITE : 브레인데드
INSTAGRAM : @wearebraindead


박종일

박종일

차이를 없애버리려는 시도에 반해,
무엇과도 구별되는 세계를 찾아 제안합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