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브랜드를 조명한 기획자의 감상
ANTIEGG Branded

기획자의 관점으로
읽어보는 브랜드 ‘ANTIEGG’
Edited by

독자 여러분은 문화예술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지금까지 문화예술이 무엇일까에 대한 질문 없이도 잘 지냈습니다. 기분 좋은 노래를 듣고, 배움을 주는 책을 읽고, 아름다운 사진을 보고, 맛있는 커피를 마시면서요. 그러던 중 ANTIEGG의 아티클을 읽게 되었고, 몇 번을 더 읽었습니다. 자꾸만 마음이 머무르는 이유를 생각해봤습니다. 지하철 안전문의 시를 읽는 것, 이어폰으로 노래를 감상하는 것. 이것이 문화예술 감상이 아니면 무엇을 감상이라 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가진 줄도 몰랐던 어떤 관념에 금이 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문화예술은 고급 취미라는 생각에, 내가 감히 감상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관념에 말이죠.

저는 작년 겨울 기획자로 합류하여 ANTIEGG를 구성하는 이들이 무엇을 보고, 읽고, 듣는지, 어떤 사고를 하고, 대화를 나누는지 보았습니다. 애정어린 시선으로 지켜본 이들의 과정을 독자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고정된 틀에 금을 그으며, 또 다른 길을 제안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ANTIEGG Branded를 소개합니다.


ANTIEGG Sentence

아티클을 관통하는 문장을 기획자의 감상과 함께 읽어봅니다.

책을 읽다 멈춰본 경험이 있으신가요? 마음에 턱, 하고 걸려 쉽게 넘어가지 못하고 밑줄을 긋게 되는 문장을 만나면, 한 권의 책을 오랜 시간 곁에 두고 읽게 됩니다. ANTIEGG의 에디터들이 자리에 멈춰서 긴 시간 들여 쓴 글에도 이런 문장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걸음을 재촉하지 않고 자신을 사유하게 만든 사건과 경험에 대해 말합니다. 그 결과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문장 단위로 만나게 되지요. ANTIEGG Sentence에서는 우리를 멈춰 세운, 그러므로 앞으로의 우리를 움직이게 할 핵심 문장을 기획자의 감상과 함께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ANTIEGG Keyword

연속적인 담론으로 이어진 아티클을 하나의 주제로 모아 읽어봅니다.

한 가지 주제에 대한 물음을 오랜 시간 품을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정답이 없는 질문 앞에서 자주 그렇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ANTIEGG는 사회가 정한 기준이나 강요되는 자격을 거부합니다. 우리는 느리더라도 함께 고민하며 나아가는 방식을 지향합니다. ANTIEGG Keyword에서는 우리가 함께 고민한다면 좋을 주제를 중심으로 아티클을 한데 묶어, 기획자의 감상과 함께 소개합니다. ANTIEGG가 던진 물음 앞에, 독자 여러분이 오래 머무르다 가기를 바랍니다.


ANTIEGG Story

ANTIEGG를 만들고 있는 우리의 이야기를 꾸준한 마음으로 전합니다.

독자분들은 어떤 사람에게 마음을 빼앗기시나요? 나도 모르는 사이 친해진 친구, 주변의 닮고 싶은 사람을 떠올려보세요. 저는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것을 반짝이는 눈으로 이야기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내어주는 편입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끊임없이 의심한다는 것입니다. 자신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적합한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판단이 옳은지 질문하고 점검하지요. 한편, 가득한 의심에도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것 또한 이들의 공통점입니다. 원하는 모습으로 세상이 조금씩 바뀔 수 있다는 것, 자신의 움직임이 변화에 분명 기여한다는 것을 믿는 이들이죠. ANTIEGG Story에서는 변화를 바라는 우리가 꾸준히 움직일 수 있었던 의심과 믿음이 무엇인지, 작은 연대를 이루며 넓은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 전합니다.


잘 모르는 사람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기는 어렵습니다. 우리가 매정한 사람이어서가 아니라, 단지 잘 모르기 때문이지요. 사랑하는 사람의 말과 자신의 목소리에 기울기만 해도 이야기는 넘치니까요. 대신 우리는 묻습니다. 답을 위한 질문이 아닌,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질문을 나누고자 합니다.

ANTIEGG에서는 독자 여러분들이 좋은 답이 아니라 좋은 질문을 얻기를 바랍니다. 이것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대화하기를, 스스로 선택하여 변하기를, 삶의 변화들이 모여 세상이 변한다는 것을 실감하기를, 이 과정을 독자 여러분이 기쁘게 누리기를 바라며 우리에게 묻습니다. 문화예술이란 무엇인가, 무엇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움직이는가. 이 질문으로부터 출발하여 번진 물음들이 둥글게 우리를 에워싸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한 3가지 콘텐츠에는 ANTIEGG의 지속적인 연대를 도울 수 있었던 이야기를 담습니다. 매주 토요일 이야기를 받아보길 원하신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질문 앞에 쉬이 답하기를 주저하는 독자 여러분과, 서로가 궁금하여 물음을 주고받는 사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고 ANTIEGG Branded 받아보기


심진

심진

진심이 담긴 것들을 좋아해 심진입니다.
사람을 움직이게 만드는 것들에 마음이 동합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


– 위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ANTIEGG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위 콘텐츠의 사전 동의 없는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