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적인 삶의 레퍼런스
일하는 사람들의 인터뷰집

삶의 주도권을 갖고
건강하고 즐겁게 일하는 법
Edited by

우리는 모두 일을 하며 살아갑니다. 하루 절반 이상의 시간을 업무에 할애하며 보내는 만큼, 노동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일상의 많은 요소를 결정하지요. 하지만 모두가 똑같은 사고방식으로 똑같이 일한다면 세상은 얼마나 지루할까요?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할지 선택할 수 있는 시대. 여기, 삶의 주도권을 갖고 주체적으로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회사 안과 밖에서 경계를 확장하며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있죠. 삶의 다채로운 레퍼런스가 되어줄 인터뷰집 네 권을 소개합니다.


『뉴워커스』

인터뷰집 『뉴워커스』
이미지 출처: YES24

『뉴워커스』는 일의 경계를 밀어내어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제주도 코워킹스페이스 ‘오피스 제주’에서 출간한 이 책은 단순히 일을 잘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길을 확장하는 사람들에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는데요. 20년 차 에디터 최혜진, 토스 에디터 손현 등 4명의 에디터 인터뷰와 이름이 서로 같은 기획자 3명의 대담을 담고 있습니다. 7명 모두 자신이 원하는 삶에 가까워지고자 용기 있는 선택을 했는데요. 전직 엔지니어에서 에디터로 과감히 커리어를 전환하거나, 회사 안팎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동료들과 긍정적인 영향력을 나누는 등 이들은 즐겁게 일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행동으로 실천합니다. 일을 대하는 진취적인 태도를 엿보고 싶다면, 뉴워커들의 대화에 귀 기울여 보세요.


『뉴워커스』 구매 페이지


『인디펜던트 워커』

인터뷰집 『인디펜던트 워커』
이미지 출처: YES24

일하는 방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시대. 어느덧 디지털노마드 등 혼자 일하는 사람들은 점차 늘어나고 있고, 회사 프로젝트처럼 프리랜서 개개인이 모여 협업하는 ‘프리 에이전트(Free Agent)’라는 새로운 일의 형태도 등장했습니다. 『인디펜던트 워커』는 독립적으로 일하는 9인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집인데요. 여기서 ‘인디펜던트 워커’란 회사에서든, 회사 밖에서든 자기 일을 스스로 정의하고 주도적으로 목표를 세워 좋아하는 일을 잘하는 방법을 찾는 사람입니다. 회사나 직무만으로 일을 정의하지 않고 각자의 역량에 따라 맞춤화된 일을 만들어 나가곤 하죠. 또는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며 내공을 쌓아 회사에서 독립하거나, 스스로를 하나의 스타트업으로 여기며 필요에 따라 업무 환경을 바꿔 실력을 키우는 등 새로운 일의 방식을 실험하기도 합니다. 혼자 자립할 힘을 얻고 싶다면, 도전하고 실패하며 일과 삶 사이 나만의 리듬을 찾고 싶다면 좋은 힌트가 되어 줄 것입니다.


『인디펜던트 워커』 구매 페이지


『요즘 것들의 사생활 : 먹고사니즘』

인터뷰집 『요즘 것들의 사생활 : 먹고사니즘』
이미지 출처: YES24

『요즘 것들의 사생활 : 먹고사니즘』은 세상의 정답이 아닌 나다운 답을 찾는 사람들의 인터뷰집입니다. 평생 직장이 사라지고 취업난과 퇴사의 시대에 새로운 관점으로 업을 바라보고 일하는 밀레니얼 10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죠. 청소 일하는 그림 작가와 나눈 꿈과 직업 이야기, 덕질로 먹고 사는 매거진 편집장의 덕업일치 이야기, 2개의 직장에 소속되어 일하는 N잡러 등 정해진 경로를 벗어나 다양한 방식으로 자립한 사람들의 대화가 실려 있습니다. 서로 다른 일과 업, 그리고 돈에 대한 정의와 주도적으로 길을 만든 생생한 경험담을 통해 고민의 해답을 용기로 바꿀 수 있을 것입니다. 나만의 ‘먹고사니즘’을 발견하고 삶의 선택지를 넓혀 줄 좋은 레퍼런스가 필요하다면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요즘 것들의 사생활 : 먹고사니즘』 구매 페이지


『일터의 문장들』

인터뷰집 『일터의 문장들』
이미지 출처: YES24

생계를 위해 일하는 것과 직업 사명을 갖고 일하는 것이 공존할 수 있을까요? 28년째 기자로 활동하는 김지수 인터뷰어는 일터에서 멋진 어른들을 만난 이후로 이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다고 합니다. 『일터의 문장들』은 각 분야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최고의 전문가들이 전달하는 일과 성장에 대한 인사이트를 담았습니다. 환경·태도·협업·자아를 주제로 빅데이터 분석가 송길영, 경영저술가 대니얼 코일, 영화감독 봉준호 등 총 18명의 인물이 변화하는 세계 속에서 필요한 일의 태도와 법칙을 전달하죠. 나침반 같은 문장을 따라가다 보면 이들이 지치지 않고 꾸준히 지속할 수 있는 힘과 원동력은 무엇이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불확실한 세상 속에서 먼저 길을 걸어간 선배들의 지혜가 필요하다면, 페이지를 펼쳐 실마리를 풀어나가 보세요.


『일터의 문장들』 구매 페이지


어떻게 일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은 곧 어떻게 살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과도 연결됩니다. 일에 대해 고민한다는 건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한다는 뜻이니까요. 언제나 중요한 사실은 일을 대하는 태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늘 스스로 선택권을 쥐고 적극적으로 배우려는 자세로 임한다면, 어떤 조건과 환경에서든 귀중한 배움을 얻을 수 있을 테니까요. 앞서 소개한 4권의 인터뷰집을 통해 용기 있는 선택으로 원하는 삶에 보다 가까워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서하

서하

좋아하는 게 많은 사람.
일상을 여행처럼 살아가고 싶습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


문화예술 전문 플랫폼과 협업하고 싶다면

지금 ANTIEGG 제휴소개서를 확인해 보세요!

– 위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ANTIEGG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위 콘텐츠의 사전 동의 없는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