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으로 이끄는 여행
고요한 북스테이 4곳

어지러운 도심을 벗어나
독서를 즐길 수 있는 공간들
Edited by

독서의 계절은 무릇 가을이라고 말하지만, 이상하게 여름이 오면 보고 싶었던 책을 잔뜩 쌓아두고 읽고 싶어집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 아래 앉아 페이지를 넘기며 낯선 세계를 탐험하는 일만큼 즐거운 일도 없으니까요. 단 하루만이라도 아무런 걱정 없이 책 속을 여유로이 헤엄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책이 머무는 공간, 북스테이(Book Stay)에서는 이 작은 소망이 현실이 됩니다. 여름 휴가지로도 부족함 없는 서울 밖 북스테이 4곳을 소개합니다.


자발적 고립의 시간, 썸원스페이지

이미지 출처: 썸원스페이지, 스테이폴리오
이미지 출처: 썸원스페이지, 스테이폴리오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자연 속에 머물고 싶었던 적, 있지 않나요? 썸원스페이지는 깊이 있는 휴식을 선사하는 숲속 북스테이입니다. IT 회사 디자이너가 가족과 귀촌하여 문을 연 이곳은 춘천 외곽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와이파이가 원활하지 않기에 세상과 단절되어 완전한 쉼을 누릴 수 있죠. 공용공간인 도서관 ‘숲속의 서재’에는 1천여 권의 책을 비롯하여 방문객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책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자연과 식물을 다루는 책부터 에세이와 인문 서적 등이 서가를 채우고 있죠.

이미지 출처: 썸원스페이지 인스타그램

책과 음악이 머무는 ‘에반스의 서재’에서는 재즈 피아니스트 빌 에반스의 음악을 턴테이블로 감상할 수 있으며, 사진 및 디자인 서적도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습니다. 해가 저물고 깜깜한 밤이 찾아오면 비치된 망원경으로 달과 별을 감상하며 낭만을 즐겨 보세요. 마당 의자에 앉아 멍하니 밤하늘을 바라보면 걱정과 불안도 깨끗이 씻겨 내려갈지도 모릅니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신동면 삼포길 155


INSTAGRAM : @someonespage_forest

썸원스페이지 예약 페이지


동화 속 그림같은 집, 변산바람꽃

이미지 출처: 변산바람꽃 공식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변산바람꽃 에어비앤비

평화로운 서해 바다 앞, 동화 같은 집 하나. 부안 변산반도에 위치한 변산바람꽃은 통나무집을 개조하여 만든 숙소입니다. 변산에서 처음 발견된 야생화의 이름을 딴 이곳은 나무로 만들어져 따뜻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내죠. 창밖으론 밀물과 썰물을 반복하는 바다와 흔들리는 대나무 잎사귀가 보이고, 해변가에는 아카시아부터 로즈마리, 능소화 등 다채로운 식물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변산바람꽃 에어비앤비

7개의 객실로 이루어진 내부에는 홀로 머물기 좋은 ‘시인의 방’이 있습니다. 변산반도를 사랑하는 안도현 시인이 종종 머물다 가곤 하여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하죠. 널찍한 창문 앞 책상에 앉아 책을 읽거나 글을 쓰며 생각을 정리하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공용 주방과 카페에서는 직접 요리하거나 커피를 내려 마실 수도 있습니다. 파도와 바람 소리만 들려오는 고요한 사색의 공간. 변산바람꽃의 시간은 조금 느리게 흘러갑니다.

주소: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작당길 6-7


INSTAGRAM : @stay.windflower

변산바람꽃 예약 페이지


하루종일 책과 함께, 고요산책

이미지 출처: 고요산책 공식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고요산책 공식 인스타그램

고요산책은 북카페이자 북스테이로 운영되는 복합문화공간입니다. 공항과 가까운 제주 구도심에 위치하여 뚜벅이 여행자도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죠. 아늑한 도서관 같은 1층 라운지에선 디귿형 테이블에 앉아 하루종일 책을 읽거나 작업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우드톤 인테리어와 앤틱한 스탠드, 곳곳에 비치된 싱그러운 식물에서는 사장님의 센스가 느껴집니다. 물론 독서에 빠질 수 없는 커피와 차도 함께 즐길 수 있죠. 내부에서 통화나 대화는 금지되어 있어, 고요한 나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고요산책 공식 인스타그램

3층과 4층 객실에는 책을 읽기 좋은 푹신한 의자와 블루투스 스피커가 마련되어 있어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습니다. 매주 금요일 밤에는 서로 읽은 책의 감상과 문장을 나누는 북클럽 모임도 진행된다고 합니다. 북적이는 카페보단 조용히 책을 즐기며 머물 곳을 찾는다면, 고요한 몰입의 시간이 필요하다면 방문해도 좋겠습니다.

주소: 제주 제주시 중앙로12길 5, 1층


INSTAGRAM : @goyowalk_jeju

고요산책 예약 페이지


복숭아처럼 달콤한 꿈, 몽도

이미지 출처: 몽도 공식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몽도 공식 인스타그램

남해 독일마을에서 차로 5분 정도 달리면 도착하는 조용한 시골 마을 동천리. 몽도는 글 쓰는 아내와 사진 찍는 남편인 부부가 운영하는 북스테이입니다. 4년 전 서울을 떠나 남해로 이주하여 민박집을 열게 되었다고 하죠. 꿈 ‘몽’ 과 복숭아 ‘도’를 뜻하는 이름은 이곳이 꿈결 같은 무릉도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과 복숭아나무가 많았던 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붙인 이름이라고 합니다.

이미지 출처: 몽도 공식 인스타그램

몽도에는 책과 음악이 있는 살롱 ‘방란장’이 존재합니다. 서재 겸 거실인 방란장은 가볍게 맥주를 마시거나 간단한 식사와 함께 독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죠. 낮동안 책을 읽으며 인상적인 문장을 필사하고, 밤에는 옥상 ‘망명원’의 평상 위에 누워 밝은 달을 바라보고, 다음 날 아침에는 조식으로 제공되는 미역 누룽지 죽으로 속을 든든하게 채울 수 있습니다. 복숭아처럼 달콤한 꿈을 꾸고 싶은 날엔 아마도 몽도를 찾게 될 것 같습니다.

주소: 경상남도 남해군 삼동면 동부대로1340번길 60


INSTAGRAM : @guesthouse_mondo

몽도 예약 페이지


여름휴가를 아직 계획 중에 있다면,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 오롯한 쉼을 맞이하고 싶다면 북스테이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가만히 있어도 금세 지치는 무더운 지금 같은 계절엔 책 속으로 도망치는 것만큼 행복한 일도 없을 것 같습니다.


서하

서하

좋아하는 게 많은 사람.
일상을 여행처럼 살아가고 싶습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