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Editor

김은빈

글 쓰고 돈 쓰고 놀러다니는 오타쿠.
콘텐츠의 본질은 휴머니티라고 생각하며 글을 씁니다. 꿈은 예술의 진입장벽 없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