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의 문턱에서
위로를 건네는 영화

꿈을 간직한 채로
어른이 되는 방법
Edited by

나이를 먹는 게 달갑지 않은 순간은 생각보다 일찍 찾아옵니다. 어릴 땐 지금쯤 뭐라도 되어있을 줄 알았는데, 왠지 나만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이대로 괜찮은 걸까’ 위기감에 숨이 막히기도 하고요. 다행스럽게도 이런 감정은 혼자의 것이 아닙니다. 토끼해가 마냥 기쁘진 않은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뒤를 돌아보자니 아쉽고, 앞만 보고 달리자니 막막할 때 지금 소개하는 영화들을 꺼내 보세요. 미생에서 조금씩 어른이 되어가는 주인공의 이야기입니다.


<프란시스 하>

“무슨 일 하세요?” “설명하기 힘들어요. 진짜로 하고 있진 않거든요.”

영화 <프란시스 하> 포스터
이미지 출처: <프란시스 하>

프란시스는 무용수지만 스스로를 ‘설명하기 힘든 사람’으로 소개합니다. 무용단 소속 견습생에 불과한 처지를 자조하듯 말이죠. 이런 그녀에겐 무대에 설 기회도 좀처럼 주어지지 않습니다. 함께 꿈을 키워가던 절친은 남자친구를 따라 떠나고, 뉴욕의 집세는 점점 감당하기 어려워집니다. 하지만 프란시스는 이대로 삶에 그늘이 지도록 내버려 두지 않아요.

영화 <프란시스 하>
이미지 출처: <프란시스 하>

영화는 이곳저곳 떠도는 그녀를 통해 ‘꿈의 중심부를 좇는 것이 꼭 정답은 아니다’란 메시지를 전합니다. 비록 꿈의 가장자리에 머무르더라도 나만의 새로운 목표를 찾았다면 그 여정은 충분히 아름답다는 것이죠. 꺾이지 않는 마음만큼이나 중요한 건 꺾여도 되는 마음이란 사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드러납니다. 제목이 왜 ‘프란시스 하’인지 궁금하다면 그녀를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틱, 틱… 붐!>

“그런데 한 일주일만 지나면 전 서른 살이 돼요. 스티븐 손드하임이 브로드웨이에 데뷔하고 폴 매카트니가 존 레넌과 마지막 곡을 만든 나이보다 많죠. 8일 후면 내 청춘은 영원히 끝나는데 난 해놓은 게 뭐죠?”

영화 <틱, 틱… 붐!> 포스터
이미지 출처: <틱, 틱… 붐!>

평소 뮤지컬을 좋아한다면 조나단 라슨이란 이름이 익숙할 겁니다. 전 세계적인 인기작 <렌트>를 탄생시킨 극작가 겸 작곡가죠. 이 영화는 그가 쓴 동명의 자전적 뮤지컬을 원작으로, 풍성한 명곡들을 함께 선사합니다. 곧 서른 살을 맞이하는 조나단은 작품 발표를 앞두고 있는데요. 인생의 결정적 기회가 될 거란 생각에 부담감이 밀려와 깊은 고민에 빠집니다.

영화 <틱, 틱… 붐!>
이미지 출처: <틱, 틱… 붐!>

우리는 남들보다 빛날 거라 예상했던 내 청춘이 실은 실패투성이라는 걸 알게 될 때 절망합니다. 하지만 그간 쌓아 올린 노력은 절대 사라지지 않아요. 이는 세월이란 이름으로 공고히 자리 잡아 우릴 성공의 문턱에 데려다줍니다. 조나단도 결국 청춘을 발판 삼아 날아오를 채비를 하죠. 내 청춘이 이제 막을 내리는 것만 같을 때, 이 영화와 함께 마음을 다잡으시길 바랍니다.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난 내 삶의 구경꾼인 기분이야. 내 인생인데 조연 역할을 하는 것 같아.”

영화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포스터
이미지 출처: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제목만 보고 흔한 로맨스 장르인 줄 알았다면 큰 착각입니다. 이 영화는 사랑의 탈을 쓴 성장 서사에 가깝거든요. 주인공 율리에는 스물아홉 살이지만 아직 사회에 자리 잡지는 못했습니다. 하고 싶은 게 많아 매번 진로를 바꾸다 보니 이렇다 할 직업이 없는 상태죠. 반면 연상의 남자친구는 잘나가는 만화 작가에 남 부러운 것이 없습니다. 불안한 율리에의 속도 모르고 결혼을 보채기도 해요. 결국 비슷한 처지의 남성과 새로운 만남을 시작하지만 삶은 똑같이 공허하기만 합니다.

영화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이미지 출처: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긴 방황 끝에 그녀가 깨닫는 건 ‘내 삶의 구원자는 나 뿐’이란 진실입니다. 감상 전, 다소 파격적인 제목에 ‘주인공이 얼마나 최악이길래’ 하며 기대 아닌 기대를 하게 되는데요. 막상 우리가 마주하는 건 그저 흔들리는 보통의 청춘이랍니다. 길에 대한 확신 없이 걷고 있는 모두에게 이 영화를 추천합니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

“저요. 사는 게 뭔지 진짜 궁금해졌어요. 그 안에 영화도 있어요.”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
이미지 출처: <찬실이는 복도 많지>

사실 찬실이는 복이 많기는커녕 그 반대에 가깝습니다. 늘 따르던 감독의 사망으로 하루아침에 백수가 되어 달동네 주민이 되죠. 친한 배우가 뻗은 도움의 손길도 마다하고, 일해서 돈 벌 거라며 그녀의 가사 도우미가 됩니다. 이렇듯 찬실이의 행보는 시종일관 서툴지만 당찹니다. 얼떨결에 얻은 휴식기지만 이를 계기로 그녀는 삶을 돌아보기 시작합니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
이미지 출처: <찬실이는 복도 많지>

특히 주변 인물의 역할이 인상적인데요. 주인집 할머니, 장국영 귀신과의 대화 속에서 찬실은 다시 세상에 나아갈 용기를 얻습니다. 어떤 위기는 내일을 위한 뜻밖의 선물이기도 합니다. 찬실이처럼 웃지 못할 시련을 겪고 있다면 이 영화를 만나보세요. 나도 몰랐던 ‘복’을 발견할지 모릅니다.


때로는 잘 모르는 누군가의 삶이 가장 큰 위로로 다가옵니다. 이는 영화가 가진 힘이기도 하고요. 4편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모두 꿈을 간직한 채 어른의 문턱에 섰습니다. 저마다의 상황 속 이들은 현실과 부딪히기도, 손을 맞잡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이들이 결국 문턱을 넘어 새로운 세계에 발을 들였다는 사실이죠. 출발을 앞두고 큰 용기가 필요하다면 이 영화 4편을 통해 충전해보시길 권합니다. 주인공들을 따라 울고 웃다 보면 어느새 진한 응원을 받게 될 거예요. 그럼 우리 함께 이 문턱을 넘어볼까요?


주제

주제

뭐든 되어가는 중인 잡학다식 크리에이터.
일상에 낭만을 보태고 싶습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