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없던 영감도 샘솟는
책상 정리의 세계

새 마음, 새 출발을 위한
데스크테리어 아이템
Edited by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어디일까요? 곰곰이 생각해보면 역시 책상 앞이 아닐까 합니다. 공식적인 업무 처리부터 일기장을 펴는 순간까지, 책상은 오늘날 가장 큰 삶의 터전이죠. 그렇다면 이 공간에 얼마나 신경을 써왔나 둘러봅시다. 바쁘다는 핑계로 물건을 쌓아두거나 구겨진 메모를 방치하진 않았는지 말이에요. 이제 우리에겐 도우미가 필요합니다. 바야흐로 새 출발의 계절, ‘잘 만든 도구’를 영입해 책상 위를 가꿔보는 거예요. 자꾸만 앉고 싶은 공간을 만들어줄 매력적인 아이템을 모았습니다.


콜렉토그라프의 데스크 트레이,
마스킹 테이프 아파트먼트

콜렉토그라프의 데스크 트레이
이미지 출처: 콜렉토그라프
마스킹 테이프 아파트먼트
이미지 출처: 콜렉토그라프

콜렉토그라프는 나무를 주 소재로 다양한 정리 용품을 만듭니다. 브랜드명엔 취향을 수집하고(collect) 시각화(graph)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의미가 담겨있어요. 가구를 제외하고는 일상 속 의외로 마주치기 어려운 게 나무 소품인데요. 이들이 제안하는 오거나이저가 유독 반가운 이유입니다. 정갈한 모양새의 트레이는 마치 나무 서랍을 툭 꺼내둔 듯합니다. 펜 등 여러 도구를 보관하기 적절하고요. 이름부터 독특한 마스킹테이프 아파트먼트는 오직 테이프를 위해 탄생했습니다. 테이프들을 층층이 쌓아놓는 것만으로도 왠지 모를 안정감이 느껴지죠. 책상 위 자연스러운 무드를 더하고 싶다면 이만한 아이템이 없을 겁니다.

콜렉토그라프 데스크 트레이
이미지 출처: 콜렉토그라프

데스크 트레이 구매 페이지
마스킹 테이프 아파트먼트 구매 페이지
INSTAGRAM : @collectograph


레어로우의 머지 스탠드,
머지 북엔드

레어로우의 머지 스탠드
이미지 출처: 레어로우
레어로우 북엔드
이미지 출처: 레어로우

최근 잘 나가는 국내 가구 브랜드를 논할 때 레어로우를 빼면 섭섭하죠. 철이란 낯선 소재에 선명한 색을 입혀 인테리어의 패러다임을 바꿨으니까요. 이런 레어로우가 만든 수납 용품은 역시나 특별합니다. 툴박스, 트레이 등 모두 ‘차갑다’는 철의 속성은 사라지고 ‘세련미’만 오롯이 남았어요. 그중 머지 스탠드와 북엔드에선 특히나 책을 제대로 받쳐줄 것 같은 든든함이 느껴집니다. 자석을 이용해 메모지를 붙여둘 수도 있고요. 레어로우의 장기인 컬러 포인트까지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냅니다. 곁에 둔다면 쓰는 순간마다 흐뭇함을 선사할 거예요.

레어로우 북엔드
이미지 출처: 레어로우

머지 스탠드 구매 페이지
머지 북엔드 구매 페이지
INSTAGRAM : @rareraw_official


푸에브코의 GLASSES TRAY

푸에브코의 GLASSES TRAY
이미지 출처: 푸에브코

사실 사람들은 생활 속에서 자신이 뭘 원하는지 잘 모릅니다. 진짜 위대한 발명품은 그 몰랐던 필요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나 이런 거 필요했지!’ 무릎을 치게 만든다고 하네요. 일본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푸에브코에서 나온 글래스 트레이가 바로 그런 물건인 것 같습니다. 갈 곳 없던 안경이 마침내 ‘내 집 마련’에 성공한 느낌이랄까요. 안경을 아무 데나 벗어둔 채 온 집안을 뒤진 적이 있다면 이 물건을 어서 장만하길 추천할게요. 테에 따라 두 가지 디자인으로 준비되었으니 잘 골라보세요. 가볍지만 유쾌한 선물로도 제격이랍니다.

푸에브코의 GLASSES TRAY
이미지 출처: 푸에브코

GLASSES TRAY Square 구매 페이지
GLASSES TRAY Round 구매 페이지
INSTAGRAM : @puebco_japan


하이타이드의 북 스탠드,
가젯 스탠드

하이타이드의 북 스탠드
이미지 출처: 카인더앤젠틀러
하이타이드의 가젯 스탠드
이미지 출처: 하이타이드

북 스탠드는 없어도 그만이라 여겼다면 다시 생각해보길 권합니다. 생각보다 삶의 질을 크게 올려주는 물건 중 하나거든요. 책을 읽을 때 손이 자유로워지는 건 물론 컴퓨터 화면과 인쇄물을 번갈아 살필 때도 무척 편리합니다. 섣불리 샀다가 자리만 차지할까 걱정이라면 이 제품을 주목해주세요. 일본의 감각적인 문구 숍 하이타이드의 철제 스탠드로, 사용하지 않을 땐 완전히 접어서 넣어둘 수 있습니다. 귀여운 크기의 휴대폰 거치대도 유용한데요. 북 스탠드와 동일 색상을 공유하는 쌍둥이 같은 제품이랍니다. 국내에서는 핫트랙스와 카인더앤젠틀러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북 스탠드
이미지 출처: 하이타이드

BOOK STAND 구매 페이지
GADGET STAND 구매 페이지
INSTAGRAM : @hightide_japan


비트라의 S-Tidy, O-Tidy

비트라의 S-Tidy
이미지 출처: 비트라
비트라의 O-Tidy
이미지 출처: 비트라

프리미엄 브랜드에 입문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저렴한 소품부터 시작하는 것이죠. 디자인 가구로 유명한 스위스 대표 브랜드, 비트라에도 돋보이는 정리 아이템이 많은데요. 가장 널리 알려진 ‘툴박스’는 이제 모조품이 더 많이 보이곤 합니다. 그러니 비교적 흔하지 않은 두 제품을 소개할게요. S-Tidy는 S자 곡선의 디자인으로 보기만 해도 경쾌한 영감이 솟아납니다. 얇지만 꽤 길어서 톡톡한 수납력을 갖춘 데다 공간 활용에 좋습니다. O-Tidy는 원통형 수납함과 트레이를 합친 구조입니다. 덕분에 두 가지 제품을 쓰는 효과를 얻을 수 있죠.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 하잖아요. 언젠가 비트라의 가구를 사는 날을 꿈꾸고 있다면 그 이름의 가치를 책상에서 먼저 누려보세요.

비트라의 S-Tidy, O-Tidy
이미지 출처: 비트라

S-Tidy 구매 페이지
O-Tidy 구매 페이지
INSTAGRAM : @vitra


정리의 달인이 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좋은 물건을 구하는 건 상대적으로 쉬운 일이죠. 이들의 힘을 빌려 정리에 재미를 붙여봅시다. 하루 중 눈길이 가장 오래 닿는 책상 위를 이제는 더 아껴줄 때입니다. 그러다 보면 혹시 몰라요. 머무는 동안 필요한 영감까지 가뿐히 얻게 될지도요. 그만큼 좋은 건 삶을 풍요롭게 하니까요.


주제

주제

뭐든 되어가는 중인 잡학다식 크리에이터.
일상에 낭만을 보태고 싶습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


문화예술 전문 플랫폼과 협업하고 싶다면

지금 ANTIEGG 제휴소개서를 확인해 보세요!

– 위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ANTIEGG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위 콘텐츠의 사전 동의 없는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