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권의 책으로 끝말잇기
‘말들의 흐름’ 시리즈 4선

11개의 낱말로 잇는
열 가지 삶의 모양
Edited by

‘커피와 담배-담배와 영화-영화와 시-시와 산책-산책과 연애-연애와 술-술과 농담-농담과 그림자-그림자와 새벽-새벽과 음악.’ 친숙한 두 낱말의 조합으로 낯선 끝말잇기가 완성됩니다. 이들은 출판사 시간의 흐름에서 4년간 선보인 ‘말들의 흐름’ 에세이 연작의 제목이기도 합니다. 첫 번째 저자가 두 개의 낱말을 제시하면 다음 저자는 앞사람의 두 번째 낱말을 이어받은 뒤, 새로운 낱말을 제시하며 이어가는 방식의 시리즈인데요. 하나의 낱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은 각자 어떤 이야기를 펼쳐낼까요? 열 차례의 끝말잇기 속에서 무심결에 탄생한 네 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정은, 『커피와 담배』

'말들의 흐름' 시리즈. 정은, 『커피와 담배』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삶이 괴로운가요? 커피를 한 번 내려보세요. 사는 게 외로운가요? 담배를 한 번 태워보세요” ‘말들의 흐름’ 시리즈는 소설가 정은의 『커피와 담배』로 시작됩니다. 커피와 담배는 그야말로 현대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기호품입니다. 애호가들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이들과 함께 순간을 누리고자 하죠. 저자는 9년 차 바리스타이기도 합니다. 그에게 커피란 무미건조하고 비참해질 뻔한 삶을 구원해 준, 세상과 자신의 매개체이지요. 담배도 그렇습니다. 누군가와 관계를 맺는 방식이자 내가 나일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는 고마운 존재라고 말합니다. 그가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는 향이 무척이나 짙습니다.


『커피와 담배』 구매 페이지


한정원, 『시와 산책』

'말들의 흐름' 시리즈. 한정원, 『시와 산책』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걸으며 시를 읊는 삶은 얼마나 낭만적인가요. 작가 한정원의 『시와 산책』은 4만 부 이상 팔린 ‘말들의 흐름’ 시리즈의 베스트셀러이기도 합니다. 스스로 ‘산책 중독자’라고 말하는 그의 문장은 섬세하고 맑습니다. 눈앞에 장면이 그려지는 듯한 표현들과 함께 그가 걷는 길과 사색을 따라가다 보면, 내 마음마저 정화되는 것만 같죠. 제목처럼 작가가 아껴온 시들을 엿볼 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의 기쁨입니다. 진심을 꾹꾹 눌러 담아 쓴 스물일곱 개의 짧은 산문은, 곁에 두고 언제든 펼쳐보아도 좋을 거예요.


『시와 산책』 구매 페이지


이장욱, 이주란, 김나영,
한유주, 조해진, 『술과 농담』

'말들의 흐름' 시리즈. 이장욱, 이주란, 김나영, 한유주, 조해진, 『술과 농담』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술과 농담은 결코 뗄 수 없는 존재이지요. 술이 있는 곳엔 농담이 있고, 웃음소리는 끊일 틈이 없을 테니까요. 『술과 농담』은 무려 여섯 작가의 입담을 모은 앤솔러지라 더 특별합니다. 각자 술에 젖어 농담 아닌 농담을 하고 있지만, 모두가 같은 술자리에 함께 있는 것만 같죠. 만취와 숙취를 오가며 일상을 살아내는 그들의 이야기는 더없이 친근하고 사랑스럽습니다. 시리즈의 다른 책에서 한 사람의 이야기만 듣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면, 왁자지껄한 『술과 농담』이 좋은 선택지가 되어줄 거예요.


『술과 농담』 구매 페이지


이제니, 『새벽과 음악』

'말들의 흐름' 시리즈. 이제니, 『새벽과 음악』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말들의 흐름’ 시리즈는 시인 이제니의 첫 산문집 『새벽과 음악』을 끝으로 마침표를 찍습니다. 리듬감 있는 시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그는 산문을 쓸 때도 그 특별함과 아름다움을 잃지 않았습니다. 『새벽과 음악』은 창작자로서 음악과 함께 고독한 새벽을 건너는 시인의 면면이 담겨 있습니다. 음악이라는 낱말을 주제로 한 만큼, 책 본문의 QR코드를 통해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고 있는데요. 어스름한 새벽, 불면의 막막함 속에서 같은 마음을 들여다보는 것만큼 위안이 되는 일은 없을 겁니다.


『새벽과 음악』 구매 페이지


두 개의 낱말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열 가지로 뻗어나가며 사유를 넓혀갑니다. 한편, 일상적인 소재에서 비롯된 연결의 감상은 우리네 삶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으로 이어집니다. 엇비슷한 과정과 결말일 것이란 걸 알면서도, 우리는 각자의 이야기를 만들어가기 위해 살고 있진 않을까요? ‘말들의 흐름’ 시리즈는 공식적으론 매듭지어졌지만, 우리 안에서 『음악과 OO』으로 다시 시작될지도 모릅니다.


탁유림

탁유림

아무래도 좋을 것들을 찾아 모으는 사람.
고이고 싶지 않아 잔물결을 만듭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


문화예술 전문 플랫폼과 협업하고 싶다면

지금 ANTIEGG 제휴소개서를 확인해 보세요!

– 위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ANTIEGG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위 콘텐츠의 사전 동의 없는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