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석학들의
통찰이 담긴 도서 3가지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
강연자들이 발간한 대표 저서들
Edited by

교육부,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EBS가 공동으로 기획한 시사교양 프로그램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는 방영 전부터 대중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바로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석학들을 모아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기 때문인데요.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심화된 계층 간 지식 격차와 가짜 뉴스로 얼룩진 미디어 사이, 대중에게 ‘이 시대의 지성’이라 일컬어지는 이들의 ‘진짜’ 지식을 전합니다. 오늘 큐레이션 테마는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에 출연한 강연자들의 저서입니다. 맛보기 같은 강의가 아쉬웠다면, 책을 통해 위대한 학자들의 통찰력을 심도 있게 들여다보는 건 어떨까요?


인공지능 분야의 권위자, 닉 보스트롬

TED에서 강연하는 닉 보스트롬의 모습
이미지 출처: TED

첫 번째로 소개할 학자는 옥스퍼드 대학교의 철학과 교수이며 인류미래학연구소 소장인 닉 보스트롬입니다. 그는 인공지능과 기술적 특이점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데요. 철학뿐만 아니라 물리학, 계산신경과학, 수리논리학 등 다양한 분야의 학문을 공부했고, 분석철학가로서 영국 <프로스펙트> 선정 ‘2014 세계 사상가’로 이름을 올린 바 있죠.

책 표지 이미지, 슈퍼인텔리전스 경로, 위험, 전략, 닉보스트롬, 조성진 옮김, 출판사 까치
이미지 출처: 까치

닉 보스트롬의 대표 저서인 『슈퍼인텔리전스』에 대해 알아봅니다. ‘슈퍼인텔리전스’를 우리말로 직역하자면 ‘초지능’이라는 뜻이 있는데요. 초지능은 인공지능이 발전하여 인간의 능력을 압도적으로 능가하는 것을 말합니다. 슈퍼인텔리전스, 즉 초지능 현상은 우리가 살아가는 이번 세기 안에 개발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에 따라 저자는 책을 통해 초지능을 개발하는 인류가 어떤 고민을 하고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제기합니다. 그리고 독자는 책을 통해 인공지능의 현재를 확인하고 미래를 전망할 수 있죠.


WEBSITE : 까치

『슈퍼인텔리전스』 구매 페이지


‘인정’ 이론의 대가, 악셀 호네트

단상에 서있는 악셀 호네트
이미지 출처: flickr

악셀 호네트는 비판 이론의 전통을 이어받은 프랑크푸르트학파의 3세대 철학자입니다. 위르겐 하버마스의 뒤를 잇는 학자죠. 그는 ‘인정투쟁’ 개념으로 인간과 사회를 바라보는 독창적인 관점을 보여주며 철학과 정치학을 혁신하고 사회이론의 지평을 확장시켰는데요. 그 내용은 개인에 대한 사회의 인정 부재가 개인의 자아실현을 막고, 이렇게 좌절된 개인의 자아실현이 결국 사회 갈등을 유발한다는 것입니다.

책 표지 이미지, 인정, 하나의 유럽 사상사, 악셀 호네트, 강병호 옮김, 출판사 나남
이미지 출처: 나남

저자는 우리가 ‘인정’ 개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유럽 사상사의 흐름에 따라 개념이 어떻게 형성되고 발전해 왔는지 분석하고 탐구하는 강연을 진행했는데요. 『인정: 하나의 유럽 사상사』는 이를 정리한 것입니다. 프랑스와 영국, 독일의 대표적 사상가들의 저작을 악셀 호네트만의 ‘인정’ 관점에서 해석하고, 각 나라의 ‘인정’ 개념의 특징을 발견하여, 이를 하나의 이론으로 묶어 현대의 개인과 사회의 관계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제공합니다.


WEBSITE : 나남

『인정: 하나의 유럽 사상사』 구매 페이지


현대 독일 철학의 아이콘,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마이크를 들고 강연하는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의 모습
이미지 출처: wikimedia

마지막으로 현대 독일 철학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입니다. 그는 철학, 독일 문화, 예술사를 공부했고 현재는 뤼네부르크 대학교와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악 대학에서 철학 및 미학과 초빙 교수로 있는데요. 그를 검색하면 학자보다 작가로 나올 만큼 저서가 많습니다. 그의 가장 대표적인 저서는 2007년 발표된 『나는 누구인가』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중 하나죠.

책 표지 이미지, 의무란 무엇인가, 마스크 시대의 정치학,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지음, 박종대 옮김, 독일 슈피겔 종합 베스트셀러 1위, 24주 연속 탑 10, 팬데믹 2년, 국가의 역할과 시민의 의무를 묻다, 출판사 열린책들
이미지 출처: 열린책들

그가 최근 발표한 『의무란 무엇인가』는 팬데믹 이후의 국가가 시행하는 방역 조치와 그에 대한 시민들의 저항을 정치 철학의 관점에서 주목합니다. 바로 ‘의무’와 ‘탈의무’ 현상이죠. 저자는 책을 통해 변화해온 국가의 역할을 되짚어 보면서, 국가를 서비스 제공자쯤으로 여기는 현대의 시민성을 비판하는데요. 이러한 인식 변화는 자본주의 경제로부터 나온 것임을 지적하며 국가의 원활한 기능을 위해서는 시민 또한 의무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WEBSITE : 열린책들

『의무란 무엇인가』 구매 페이지


오늘 소개한 석학들의 저서는 모두 독자들의 뇌에 좋은 자극을 주고 사고의 근육을 키워줍니다. 디지털 세상을 가득 채운 정보에 휩쓸리지 않으면서 논리적이고 자율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말이죠. 가볍게 휘발되는 이야기들이 넘쳐나는 오늘날, 우리에게 필요한 건 세상을 보는 예리한 관찰력을 가진 인물의 ‘진짜’ 지식이 아닐까요?


최은빈

최은빈

저마다의 세상을 가진 책을 사랑합니다.

에디터의 아티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