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봄을 기다리는
정원사의 마음으로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서하입니다. 매년 이맘쯤이면 어수선하고 싱숭생숭한 감정에 사로잡힙니다. 마치 졸업식이라도 앞둔 사람처럼 말이에요. 여전히 일기장에 숫자 3을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고, 마침표를 찍지 못한 부스러기 같은 작년의 상념을 습관처럼 곱씹습니다. 몸도 생각도 느릿하게 흘러가는 걸 보면 아직 겨울의 한가운데 머물러 있나 봅니다. 어쩌면 […]

🎧 첫 마음을 떠올리며
듣는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유림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선명해지는 것들이 있는 반면, 처음 먹은 마음인 초심(初心)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기필코 흐릿해지고 맙니다. 흔적이라도 남아있다면 다행일 테지요. 설렘과 긴장 속에 잠 못 이루던 밤, 한시라도 빠르게 닿고 싶어 들썩였던 마음은 어디로 사라져 버리고 없는 걸까요. 새해를 여는 […]

🎧 열두달의 끝,
정갈한 마음을 위한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율리입니다. 거리에 아직 낙엽이 떨어져있지만 영하의 기온을 견뎌야 하는 이상하고 쌀쌀한 초겨울이네요. 여러분은 혹시 12월마다 지키는 리추얼이 있나요? 저는 비장하게 새해 결심을 세우는 것보다 한 해를 찬찬히 회고하는 일을 좋아하는데요. 그건 아마도 덮어두고 넘어갔던 여러 기억과 마음을 꺼내어 볼 수 있어서인 […]

🎧 고요한 가을밤,
타닥타닥 인센스 소리를 들으며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서하입니다.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이보다 좋은 계절이 있을까요. 지난 여름날은 사람들과 어울려 떠들썩한 대화의 장을 펼치기 바빴다면, 돌아온 가을에는 홀로 거리를 걸어봅니다. 발밑에 바스락거리는 낙엽을 밟으며 골똘히 생각에 잠기고, 해가 저문 뒤에는 고래의 등처럼 깊고 푸른 밤하늘을 올려다봅니다. 저무는 풍경 속에서 […]

🎧 인생은 한 편의 영화처럼
낭만을 더할 영화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유림입니다. 가을과 낭만을 떼어놓고 설명할 수 있을까요. 피부에 닿는 찬 기운마저 낭만적인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트렌치코트 자락을 괜스레 여미면서 영화 속 주인공인 양 거리를 거닐어 보기도 하는데요. 문득 사람들은 저마다 인생이라는 장편 영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원더풀 라이프>에서는 천국으로의 […]

🎧 초가을, 선선한 바람처럼
마음을 건드려줄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율리입니다. 작열하는 해에 바싹 말랐다, 돌연 쏟아지는 소나기에 홀딱 젖었던 몇 달간 생각했습니다. 맥을 못 추는 마음의 온도와 습도를 가끔은 누군가 섬세하게 맞춰주면 좋겠다고요. 극진한 돌봄이 필요한 신생아나 식물을 위하듯 말이죠. 제게는 잠시나마 더위가 가셨던 밤들, 간신히 시간 내어 읽은 책의 […]

🎧 한여름 해변가에 누워
느긋하게 듣고 싶은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서하입니다.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지루한 장마가 끝나고 어느덧 여름의 한가운데에 접어들었습니다. 온몸이 녹아내리는 듯 푹푹 찌는 열기에 불쾌지수는 나날이 올라만 가고 휴식 생각은 더욱 간절해지곤 하는데요. $%name%$ 님은 휴가 계획이 있으신가요? 몸과 마음이 축 늘어지는 요즘 같은 계절에는 쉬어가는 시간이 […]

🎧 눅눅해진 마음을 말려 줄
햇볕 같은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유림입니다. 연이은 비 소식으로 한 줌의 햇살이 소중해진 요즘입니다. 불쾌지수가 높아진 만큼, 덥고 습한 날씨에 쉽게 지치고 마음이 눅눅해지기 십상이에요. 여러분은 어떤 방식으로 이 장마를 이겨내고 계신가요? 불쾌감을 드러내는 대신 이렇게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고개를 뻗어 빗물을 흠뻑 취하는 식물처럼 […]

🎧 숨 가쁜 일상 속
나만의 리듬을 찾아줄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율리입니다. 한 해의 딱 절반이 지난 지금, 여러분은 어떤 속도로 호흡하고 계시나요? 목 끝까지 숨이 차오르는 봄을 보낸 저는 참았던 숨을 내뱉고 있습니다. 잠시간의 쉼도 이상하게 느껴질 만큼, 힘껏 달렸던 몸은 여전히 조금 경직되어 있네요. 무작정 휴식을 취하기보다는 다양한 리듬에 몸을 […]

🎧 초여름의 초록빛처럼
청춘을 노래하는 음악

ANTIEGG가 엄선한 음악을 들어보세요. 다크 모드에서는 아래 디자인이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ANTIEGG 서하입니다. 어느덧 푸르른 5월의 초입입니다. 만물이 생기로 물들어 찬란한 빛을 뽐내는 이 계절이 오기를 얼마나 손꼽아 기다렸는지요. 언젠가부터 조바심이 나곤 합니다. 이 젊음이 언젠가는 끝이 날까 봐, 해를 거듭할수록 숫자는 커져만 가는데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을까 봐 불안했죠. 그러던 어느 날 이런 […]